Media Log

[Birds of Taiwan]


푸른눈테해오라기 Malayan Night Heron


Malayan Night Heron(Gorsachius melanolophus). Da-an Forest Park, Taiwan. 7 May 2018 ⓒ Larus Seeker


작년에 말레이시아에 갔을 때 이 녀석을 만날 수 있을 줄 알았다. 그런데 이 녀석 말레이시아에서 보기 힘들다더라 ^^; 말레이시아에서 녀석을 놓치고 돌아오는 길에 타이완에서 이 녀석을 만났다. 타이완에 이 녀석이 더 많더라. 올해도 타이완 여기저기에서 이 녀석을 만날 수 있었다. 그런데 왜 이름은 Malayan Night Heron?? 

  

도심 공원에 사는 녀석들은 하나같이 다 착하더라. 렌즈만 협조해 줬으면 제대로 담는 건데...아쉬웠다. 그나저나 이 녀석 이름이 푸른눈테해오라기인데 위 사진처럼 눈테가 전혀 파랗지 않은 녀석도 있더라. 약간 노란 기운? 어린 개체가 자라면서 노란 눈테가 파랗게 변하게 되는 건데...그렇다면 이 녀석은 아직 다 자라지 않은 녀석이라는 건가? 굉장히 노티나 보이는데? 


   

푸른눈테해오라기[Malayan Night Heron]의 분포

인도에서부터 일본까지 아시아 지역에 폭넓게 분포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이렇게 넓은 지역에 살면서 아종이 없는 단일종이라는 거. 이동성이 커서 그런 걸까?

 

Distribution Map of Malayan Night Heron  BirdLife International 2017



▲ 전신샷을 거의 찍질 못해서 이거라도. 작년에도 느꼈던 거지만 이 녀석은 자세에 따라 인상이 180도 변하더라. 


Malayan Night Heron. Taipei Botanical Garden, Taiwan. 8 May 2018 ⓒ Larus Seeker

▲ 전형적인 푸른눈테해오라기. 눈테가 이래야지~ 타이완을 떠나던 날 아침에 잠깐 시간을 내어 식물원에 갔다가 길을 딱 막고 앉아 있는 이 녀석을 만났다. 내가 바로 옆을 지나가도 귀찮았는지 자리를 옆으로 옮길 생각을 안 하더라. ^^;; 야생조류라는 네 정체성을 까 먹은 거 아니냐? 머리의 갈기는 검푸르게 보인다, 


Malayan Night Heron. Taipei Botanical Garden, Taiwan. 8 May 2018 ⓒ Larus Seeker

▲ 그나저나 부리는 좀 깨끗하게 씻고 다니면 좋잖겠니?


▲ 위 사진의 녀석과 비교해 보라. 눈테의 색이 확연히 다르다. 연하긴 하지만 노란 기운이 나타나고 있다.


▲ 이 녀석은 푸른눈테해오라기 유조. 성조와는 저언혀 다르게 생겼다. 요조의 이런 모습 때문에 이 녀석의 다른 이름이 Tiger Bittern'. 뭔가 호랑이 무늬를 닮았다. 대체로 성조가 더 예쁜 모습인데 이 종은 유독 유조가 더 예쁘게 생겨서 사랑을 받는 듯하다. 그러면 뭐해~ ^^; 나한테는 예쁜 모습도 안 보여 주면서. 노란 눈테가 보이는가? 유조는 확실히 노랗다.


▲ 전체적인 모습은 이렇게 생겼다. 그닥 날렵해 보이지 않아.




▲ 이렇게 보면 또 날카로워 보이기도 하고. 약간 뱀을 연상시키는 포즈??


▲ 이건 고대 이집트??



2017년에 만났던 푸른눈테해오라기





여러분의 댓글과 공감은 저에게 힘이 됩니다.

 

'BIRDS OF THE WORLD > TAIWAN: SECOND TR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완에 사는 쇠물닭  (4) 2018.06.19
쇠백로 새끼를 키우다  (2) 2018.06.19
핑크색 다리를 가진 해오라기  (6) 2018.06.17
푸른눈테해오라기  (8) 2018.06.16
Grey Treepie  (2) 2018.06.15
작은동박새를 다시 만나다  (6) 2018.06.15
사람과 공존하는 검은이마직박구리  (4) 2018.06.14
Crested Goshawk  (8) 2018.06.12
  1. Favicon of https://ddamddon.tistory.com BlogIcon 땀똔 at 2018.06.16 12:20 신고 [edit/del]

    조류에 관해서 잘 모르지만... 생물학(?)적으로 생각해봐도 저 넓은 지역에 살면서 아종이 없다는 건 신기할 정도네요.. @.@
    그나저나 위의 녀석은 흙 속의 벌레라도 잡은걸까요? 부리로 뭔 짓을 했길래.... ㅎㅎ;;

    Reply
  2. 백원희 at 2018.06.16 15:38 [edit/del]

    정말 크게 담으셨네요. 속상한 렌즈ㅠ
    유조의 머리깃이 이집트 형태여서 독특하니 눈길이 가는 스타일이에요. 식물원 녀석은 완연한 성조였네요 파란 눈테색이 매력적 입니다. 성조는 아쉽게 못봐서...

    Reply
    • Favicon of https://gulls.tistory.com BlogIcon Larus Seeker at 2018.06.16 19:33 신고 [edit/del]

      그쵸?? 렌즈만 속 안 썩였으면 200미리로 전신을 담았을 텐데 말이죠.
      아쉬워라~~
      다안 삼림공원의 녀석이 성조가 아닐거라 생각도 못했죠. 사실 잘 모르겠어요.
      깃 상태로 볼 땐 딱 성조 같은데 나출 부위 색이 왜 그런 지

  3. Favicon of https://hanwhainssu.tistory.com BlogIcon *loveme* at 2018.06.16 22:35 신고 [edit/del]

    볼수록 매력적인 새인것 같아요 .

    Reply
  4. Favicon of https://balgil.tistory.com BlogIcon @산들바람 at 2018.06.17 16:45 신고 [edit/del]

    푸른눈테해오라기포스팅
    잘보고갑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