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수리갈매기 × 큰재갈매기 4회 겨울깃

Glaucous-winged × Slaty-backed Gull 4th-winter at Sodol Port

 

Glaucous-winged × Slaty-backed Gull 4th-winter. Sodol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소돌항에서 키메라 갈매기를 만나던 날, 함께 만난 녀석. 얼핏보고 지나치기 쉬운 평범한 외모. 하지만 여기에도 비밀 하나쯤은 숨어 있으니, 큰재갈매기치고는 조금 옅은 회색의 등판과 회흑색의 첫째날개. 따라서 재갈매기도 아니고 큰재갈매기도 아니다. 그럼 누구?? 바로 수리갈매기와 큰재갈매기의 잡종. 앞 글에서 설명했던 키메라 갈매기와는 정말 딴판인 인상을 주는 이 녀석이 같은 집안 녀석이라고? 원래 같은 집 형제라도 엄마를 닮았는지 아빠를 닮았는지에 따라서 얼마나 달라질 수 있는가? 하물며 같은 집안도 아니고 종족 내에서라면 무지막지한 차이가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이래서 갈매기가 어려운 가 보다. ^^;

  

  

소돌항의 4회 겨울깃 개체를 살펴보자

소돌항의 4회 겨울깃 개체는 눈에 확 띄는 특징을 보여주는 녀석이 아니어서 한 눈에 알아보기 힘들다. 따라서 특징들을 좀 더 세세하게 살펴봐야 할 듯하다.

  

전체적인 크기와 체형

크기는 주변의 재갈매기와 비슷한 크기. 딱 큰재갈매기 사이즈. 발달된 아랫부리각을 제외한다면 전체적인 체형은 큰재갈매기와 별다른 차이점이 발견되지 않는다.

 

머리의 형태

머리는 그다지 커보이지 않으며, 큰재갈매기와 비슷해 보인다. 정수리에서 부리로 이어지는 라인이 큰재갈매기와 일치하는 것으로 보인다. 턱밑선이 조금 살찐 것처럼 보이는 정도가 큰재갈매기와의 차이라면 차이.

  

눈테와 홍채

눈테는 밝고 연한 분홍색, 홍채는 연한 노란색으로 큰재갈매기와 비슷하다. 눈테가 지나치게 밝고, 동공이 아주 작게 보이는 점 때문에 큰재갈매기와는 조금 다른 인상을 주고 있는데, 왜 그런 지는 잘 모르겠다.  

 

부리의 크기와 형태

부리는 기부에서부터 조금 굵으며, 아랫부리각도 약간 발달해 있다. 부리의 형태는 전체적으로 큰재갈매기와 더 비슷하며, 아랫부리각이 발달해 있다곤 해도 큰재갈매기의 범주 안에 들어갈 수 있을 것 같다. 아랫부리에 붉은점이 있고, 그 위로 검은 반점이 나타나고 있다. 아랫부리의 붉은점이 작고, 검은 반점이 크게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4회 겨울깃 개체로 판단된다.

  

머리와 가슴의 줄무늬

머리부터 가슴까지 연한 갈색이 줄무늬가 나타나고 있는데, 정수리에서 부리 앞부분까지 뭉개진듯한 자잘한 반점이 나타나고 있다. 머리와 가슴에서 줄무늬가 뭉개지는 건 큰재갈매기에선 잘 나타나지 않는 특징이며, 수리갈매기에서 주로 보이는 특징이다. 뒷목과 가슴 윗부분의 줄무늬들도 살짝 뭉개진 형태로나타나고 있다.

   

등판의 회색

등판의 회색은 큰재갈매기보다 조금 연한 회색인데, 줄무늬노랑발갈매기의 회색에 가까워 보인다. 등과 어깨에 갈색의 깃이 군데군데 남아 있어서 성조 겨울깃과는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큰날개덮깃 일부에도 갈색깃이 남아 있다.

 

다리의

다리는 진한 분홍색. 이는 큰재갈매기의 다리 색으로, 채도가 낮고 어두운 수리갈매기의 다리와는 차이가 있다. 

 

바깥쪽 첫째날개의 색

바깥쪽 첫째날개의 색은 등판보다 어두우며, 완전한 검은색이 아닌 회색이 살짝 섞인 회흑색으로 보인다. 이는 잡종의 강력한 증거로 보인다.

  

첫째날개 윙팁의 특징

접힌 첫째날개에서 드러나는 윙팁의 하얀 반점은 수리갈매기와 큰재갈매기의 중간 크기. 살짝 보이는 P7의 화이트 텅이 큰재갈매기처럼 잘 발달해 있다.

 

 

소돌항의 4회 겨울깃 개체는 수리갈매기 × 큰재갈매기

소돌항에서 만난 이 녀석은 4회 겨울깃으로 보이며, 전체적으로는 큰재갈매기에 더 가까워 보인다. 그러나 아래의 특징들을 고려하면 수리갈매기 × 큰재갈매기의 잡종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소돌항의 4회 겨울깃 개체에서 나타나는 수리갈매기 × 큰재갈매기의 특성

 등판의 회색 - 등판의 회색이 큰재갈매기보다 연해 보이며, 줄무늬노랑발갈매기와 비슷해 보임

 바깥쪽 첫째날개의 색 - 바깥 우면에 순수한 검은색이 아니라 회색이 섞인 회흑색의 띠가 나타남

 

 

1. 

Sodol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전체적인 형태는 큰재갈매기처럼 보인다. 눈테와 홍채의 색, 다리의 색도 큰재갈매기에 더 가까워 보인다. 그러나 등판의 회색색과 바깥쪽 첫째날개의 색 등은 이 개체가 두 종의 중간 특성을 가지는 잡종이라는 증거로 보인다.

 

2. 

Sodol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얼핏보면 큰재갈매기처럼 보이지 않는가?

 

3. 

Sodol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아랫부리각은 큰재갈매기에 비해 더 발달해 있고, 윗부리 끝부분도 더 많이 꺾여 있다. 머리부터 가슴까지 나타나는 줄무늬는 명확하지 않고, 마치 안개가 낀 것처럼 흐리멍텅하게 보인다.

 

4. 

Sodol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첫째날개 바깥쪽의 검은색을 살펴보면, 순수한 검은색(jet-black)이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이 녀석의 첫째날개엔 회색이 섞여서 나타나고 있다. 좀 더 명확한 회색이라면 좋을텐데....너무 아슬아슬하기는 하다. 그러나 회색이라거나 검은색이라거나 하는 단일한 색을 보여주지 않고, 이 개체처럼 두 가지 색이 섞여서 나타나는 경우는 확실히 하이브리드를 의심해보야 하는 것 같다.

 

 

큰재갈매기를 닮은 소돌항의 이 녀석은 잡종으로서의 근거도 충분하지 않아서 확실히 동정이 참 어렵다. 그러나 첫째날개에서 나타나는 두가지 색이 섞인 패턴과 지나치게 연한 회색의 등판은 이 녀석을 잡종으로 판단하게 만드는 결정적인 증거다.   

 

 

이 글에 대한 이견이나 좋은 의견이 있을 경우 알려 주시면 보다 좋은 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