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Birds of Borneo]

Bornean Endemic Subspecies

Chestnut-winged Babbler


Babbler 중에서 가장 친근하게 구는 푸른 형광색 눈테가 인상적인 녀석. Sepilok RDC를 돌아 다니다 보면 무리를 지어 수다스럽게 재잘대며 다니는 녀석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어찌 보면 우리나라의 뱁새 같기도. 


Chestnut-winged Babbler(Stachyris erythroptera bicolor). Sepilok RDC., Borneo. 16 August 2017 ⓒ Larus Seeker


   

   이름의 유래  Chestnut-winged Babbler [Stachyris erythroptera bicolor]

   Chestnut-winged : 밤색(적갈색)의 날개를 가진

   Babbler : 꼬리치레과. 동남아시아와 인도의 열대지역에서 주로 서식하는 참새목에 속하는 중소형의 새. 

   Stachyris : stakhus는 밀의 이삭, rhis 콧구멍. Stachyris는 밀 이삭처럼 생긴 콧구멍. Grey-throated Babbler의 거의 닫혀 있는 비강 덮개의 형태를 참고함.

   erythroptera : eruthros는 붉은, -pteros는 날개의(또는날개를 가진), erythroptera는 붉은 날개를 가진. 

   bicolor : bi는 둘, color는 색, bicolor는 두 가지 색의(두 가지 색을 가진). 이 녀석의 밤색과 회색을 나타냄.



Chestnut-winged Babbler의 종 분리

Chestnut-winged Babbler는 현재 종 위치와 녀석이 속하는 속(Genus)에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대한 학문적 논쟁이 아직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Bird List에 따라서 이 종의 속과 종 분리에 대해 다른 태도를 취하고 있다.  내가 주로 이용하는 IOC Bird List에서는 Chestnut-winged Babbler를 예전의 속에 그대로 두고 한 종 아래에 다섯 개의 아종을 두는 고전적인 방식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반면 BirdLife International은 최근의 유전자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녀석의 속을 Stachyris에서 Cyanoderma로 옮기고, 말레이반도와 수마트라에 사는 종을 Chestnut-winged Babbler로, 보르네오에 사는 종을 Grey-hooded Babbler로 보고 있다. 논쟁이 아직 결론이 나진 않았지만 최근의 유전자 분석을 이용한 분류의 트렌드를 볼 때 아마도 BirdLife International이 채택한 방식이 받아들여질 것 같다. 이러한 결과를 반영한다면 이번에 보르네오에서 만난 녀석은 Grey-hooded Babbler가 되는 셈이다. 보르네오에 사는 종은 머리가 회색이어서 붉은색 머리를 가진 대륙의 녀석들과는 생김이 확실히 다른 편이다. 

결론을 말하자면 보르네오에 사는 Chestnut-winged Babbler는 IOC에 의하면 현재 고유아종(S. e. bicolor)의 지위를 가지고 있지만 미래에 Grey-hooded Babbler(Cyanoderma bicolor)로 종이 분리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다.



Chestnut-winged Babbler의 분포

BirdLife International에서는 Chestnut-winged Babbler를 두 종으로 분리해서 보고 있기 때문에 분포 지도 또한 ㄷ 개가 존재하게 된다. Chestnut-winged Babbler(Cyanoderma erythropterum)는 말레이반도와 수마트라에 살고 있고, Grey-hooded Babbler(Cyanoderma bicolor)는 보르네오와 방가이섬(Banggai Islands)에 살고 있다.


Distribution Map of Chestnut-winged Babbler  BirdLife International 2016

▲ 보르네오를 제외한 말레이시아반도와 수마트라 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Distribution Map of Grey-hooded Babbler  BirdLife International 2016

▲ Grey-hooded Babbler는 보르네오 지역에 사는 걸로 표시되어 있다.



▲ 이렇게 한쌍(?)이 함께 있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 정글 속에서 이 녀석들은 수다스럽고 활기차 보였다. 녀석들의 새로운 이름처럼 회색의 후드가 인상적이다.



2016년 만났던 Chestnut-winged Babbler

Chestnut-winged Babbler. Sepilok RDC., Borneo. 13 August 2016 ⓒ Larus Seeker

▲ 눈테와 턱에 살짝 보이는 푸른 형광눈테가 인상적. 





여러분의 댓글과 공감은 저에게 힘이 됩니다.

 

 

'BIRDS OF THE WORLD > MALAYSIA[BORNEO]: SECOND TR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Pied Triller  (12) 2017.10.04
White-crowned Shama  (10) 2017.10.03
Fluffy-backed Tit-Babbler  (10) 2017.10.03
Chestnut-winged Babbler  (9) 2017.10.02
Olive-winged Bulbul  (13) 2017.10.01
Scarlet-rumped Trogon  (8) 2017.09.30
Diard's Trogon  (12) 2017.09.29
Asian Glossy Starling  (8) 2017.09.28
  1. Favicon of https://ddamddon.tistory.com BlogIcon 땀똔 at 2017.10.02 22:48 신고 [edit/del]

    눈매가 90년대(?)에 유행했던 화장법같은데요.. ^^;
    말씀처럼 정말 인상적입니다.. @.@

    이번 포스트는 유난히 새의 이름이 눈에 들어옵니다..
    콧구멍이 밀의 이삭을 닮아서 저 이름이라니.. 정말 닮긴 했네요.. ㅎㅎ

    Reply
  2. Favicon of https://wanderers.tistory.com BlogIcon plover at 2017.10.03 20:34 신고 [edit/del]

    이녀석은 플러피-백드 팃 따라쟁이 인가봐요.ㅎㅎ

    Reply
  3. Favicon of https://wju777.tistory.com BlogIcon cuwon at 2017.10.07 20:05 신고 [edit/del]

    세필록에 이런 새도 있었네요?ㅎ

    Reply
  4. 등성마루 at 2017.11.05 09:19 [edit/del]

    얼굴만 본다면 여름철에 우리나라를 찾는 삼광조 암컷과 흡사한 모습입니다.
    글을 읽어보니 나는 언제 새들을 분류하고 정확하게 동정할 수 있을까?
    새들이 생동감이 있고, 예뻐서 촬영하는 저는 걱정이 앞섭니다.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