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재갈매기류 미성숙 개체의 동정

Identification of Herring Gull Species Immature

 

Date Taken 24 October 2015

 

Mongolian Gull(Larus vegae mongolicus) 1st-winter.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10월 24일 북성포구에서 만난 재갈매기류 미성숙 개체들. 미성숙 개체들에 대한 동정은 나에겐 여전히 어려운 문제지만 언젠가 시작해야 할 거라면 지금부터 시작하는 게 낫겠지.

 

 

1. 한국재갈매기 1회겨울깃(Larus vegae mongolicus  Mogolian Gull) 1st-winter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전체적으로 흰색 바탕 위에 흑갈색 반점이나 줄무늬가 나타나고 있다. 한국재갈매기 1회겨울깃으로 동정할 수 있는 중요한 특징. 부리 기부는 살색이 조금 나타나며, 부리 끝부분은 흑색이다. 부리의 흑색과 살색은 경계가 명확하지 않다. 머리와 뒷목에 가늘고 약한 갈색의 줄무늬가 나타나고 있다. 등판(등과 어깨의 총칭, saddle)은 흰색 바탕에 회색이 섞여 있으며, 가늘은 흑갈색 줄무늬가 나타나는데 일부 줄무늬는 닻모양으로 보인다. 유조깃을 그대로 가지고 있는 첫째날개는 검은색을 보여준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홍채는 어두운 흑갈색으로 보인다. 등판의 연한 회색무늬는 이 개체의 등깃과 어깨깃 깃갈이가 이미 많이 진행되었음을 나타낸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다리는 회색 기운이 섞인 살색을 나타낸다. 몸아랫면은 전체적으로 흰색이 강하게 나타나며, 연한 갈색의 반점이 드문드문 나타나 있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셋째날개에는 흑갈색이 진하게 나타나며, 셋째날개 가장자리는 폭넓은 흰색을 보여준다. 재갈매기류 3종 중 한국재갈매기 1회겨울깃 개체가 이 부분(셋째날개 가장자리)의 흰색이 가장 폭넓게 나타나는 편이지만 그 넓이에 있어서 재갈매기와 겹치는 지점이 있어서 조심스러울 때가 있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부리가 많이 육중해 보이지는 않지만 아랫부리 고니가 발달해 있고, 윗부리 끝이 꺾이는 정도도 재갈매기에 비해서 커 보인다. 등판에 회색이 제법 많이 섞여 있다. 등판(등과 어꺠)의 깃갈이가 많이 진행되었다는 증거. 등판의 닻무늬에 대해서는 재갈매기와 비슷해서 자주 혼동이 일어난다. 나만 그런건가? 등판의 무늬는 재갈매기에 비해선 단순해 보이지만 줄무늬노랑발갈매기에 비해서는 조금 더 복잡해 보인다. 큰날개덮깃엔 2열 정도의 점무늬가 나타난다. 눈을 둘러싸고 가늘은 갈색 줄무늬가 나타나고 있는 점은 눈여겨 봐둬야 할 것 같다. 머리의 형태는...조금 차이가 난다면 나는 거지만 사실 재갈매기와 큰 차이를 못느끼겠다. ^^;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날개를 활짝 펼친 자세에서 작은날개덮깃의 무늬는 의외로 복잡하게 보인다. 흑갈색의 둘째날개와 큰날개덮깃은 대비가 명확하게 드러난다. 첫째날개 안쪽과 바깥쪽의 농도 차이가 나타나고 있긴 한데 재갈매기에 비해서 심하진 않은 것 같다. 나중에 2 개체의 직접적 비교를 통해 이에 대한 이야기를 해봐야겠다.허리와 윗꼬리덮깃에 연한 갈색 반점이 나타나고 있으며, 꼬리의 흑갈색띠는 다른 재갈매기류에 비해 폭이 좁다. T6는 흰색 바탕 위에 검은 반점이 3개 정도 나타나고 있다(이 부분에 대해서도 재갈매기와 비교를 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 어쨌든 전체적인 색감과 이러저러한 특징들로 볼 때 이 개체는 유조에서 1회겨울깃 개체로 이행중(상당히 많이 진행됨)인 한국재갈매기로 보인다.

 

 

2. 줄무늬노랑발갈매기 유조(Larus heuglini  heuglin's Gull) Juvenile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정말 진한 초콜릿 색의 몸 색깔을 지닌 개체. 이 정도의 진한 색이라면 재갈매기류 3종 중 줄무늬노랑발갈매기 외에 생각하기 어렵다. 등판의 무늬는 복잡하지 않으며, 둘째날개와 큰날개덮깃의 색이 비슷해 대비가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 물론 첫째날개 안쪽과 바깥쪽의 농도차도 나타나지 않는다. 허리와 윗꼬리덮깃에 조밀한 어두운 줄무늬가 나타나고 있으며, 꼬리깃도 동일하게 어두운 흑갈색. T6에 재갈매기와는 달리 흰색이 꼬리 기부에서만 아주 조금 나타나고 있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머리에도 진한 밤갈색 줄무늬가 조밀하게 나타나고 있으며, 줄무늬가 목 뒤쪽과 가슴윗부분까지 확장되어 나타나고 있다. 눈 주변부(눈앞과 눈 뒤쪽)는 뭉개진듯한 어두운 흑갈색이 나타나고 있다. 눈 주위의 뭉개진듯한 어두운 흑갈색도 줄무늬노랑발갈매기의 특성인 듯하다. 아랫날개는 덮깃과 비행깃의 농도차가 커서 대비가 크게 나타나고 있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머리는 확실히 줄무늬노랑발갈매기에서 많이 나타나는 작고 동그스름한 형태. 부리는 육중하지 않아 보이며, 부리 기부부터 끝단까지 검은색이다. 이러한 부리 패턴으로 볼 때 이 개체는 유조로 생각된다. 눈은 어둡고 검은색으로 보인다. 등판에 약간의 회색이 섞여 있는 것으로 보아 등판의 깃은 1회겨울깃으로 진행중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몸아랫면도 몸윗면과 동일한 톤의 진한 밤갈색. 아랫배는 밝으며 작은 반점들이 나타나고 있다. 몸윗면 무늬는 복잡하지 않아 보이며, 큰날개덮깃은 2열 정도의 반점이 나타나고 있다. 셋째날개 가장자리 연한 색은 폭이 좁아 보인다. 첫째날개 바깥쪽 P5-10은 가장자리에 연한 담황색이 나타나고 있다. 이상의 특징들로 볼 때 이 개체는 1회겨울깃 이행 초기인 줄무늬노랑발갈매기 유조로 보인다.

 

 

3. ???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몸 전체적으로 뿌옇게 안개가 덮인듯한 밤갈색을 보여주고 있다. 머리는 크고 육중해 보이며, 머리와 뒷목은 굵고 번진듯한 줄무늬로 덮여 있다. 부리는 검은색이며, 2번 개체에 비해 좀 더 육중하게 보인다. 눈 주변에 뭉개진 흑갈색이 나타난다. 다리는 진한 분홍색. 등판의 무늬는 복잡하지 않으며, 회색이 많이 섞여 있다. 작은날개덮깃과 가운데날개덮깃은 많이 헤져 있으며, 큰날개덮깃은 단순해 보이며 2열의 반점이 나타나고 있다. 셋째날개 가장자리 연한색은 폭이 좁게 나타나고 있다. 첫째날개 바깥쪽 가장자리에 연한 담황색이 폭좁게 나타나고 있다. 몸아랫면은 회색이 섞인 갈색이 나타나며, 아랫배 부분에 갈색 반점이 보인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이 각도에선 부리가 더욱 육중하게 보이며, 다리의 색도 더 진한 분홍색으로 보인다. 첫째날개 가장자리를 따라 연한 담황색이 두드러져 보인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오른쪽 상단에 있는 재갈매기와 다리색을 비교해보라. 재갈매기 성조가 밝은 분홍색 다리를 보여준다면 왼쪽 하단의 이 개체는 좀 더 진한 분홍색.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오른쪽 상단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개체는 누구일까? 확실히 오른쪽 상단의 개체는 전체적으로 밝고 연한 색을 보여준다. 다리색은 회색이 섞인 살색.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상단의 개체는 앞 사진의 개체와 동일한 개체로 보이는데 이 개체에 비해 머리가 작고 날렵한 느낌을 준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상단에 있는 개체의 등판과 덮깃이 깔끔하고 정돈되어 있다면 아래에 있는 3번 개체의 등판과 덮깃은 색이 번진듯한 느낌을 주며 뭔가 어수선하고 정돈되지 않은 느낌을 준다. 3번 개체의 등판깃이 깃갈이가 더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이 사진에서 두 개체의 부리 각도가 다르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3번 개체의 부리가 더 굵어 보인다. 3번 개체는 누구일까? 전반적인 특징을 살펴보면 줄무늬노랑발갈매기 유조로 보이지만 미묘하게 거슬리는 부분들(육중한 머리, 굵어 보이는 부리)이 동정을 주저하게 만든다. 이 개체는 줄무늬노랑발갈매기와 재갈매기의 잡종 개체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4. ?? Juvenile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3번 개체와 함께 보여지던 미성숙 개체. 전체적으로 상당히 날렵한 인상을 준다. 머리는 작고 동그스름하며, 머리와 뒷목이 가늘은 갈색의 줄무늬로 덮여 있다. 부리는 가늘고 검은색이다. 눈은 작고 어두운 검은색. 눈 뒤쪽으로 뭉개진 밤색의 패치가 나타난다. 등판의 무늬는 복잡하지 않아 보이지만 덮깃의 무늬는 조금 복잡해 보인다. 큰날개덮깃의 무늬는 3열 정도. 셋째날개 가장자리 연한색은 폭좁게 나타나고 있다. 다리는 회색이 섞인 살색.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머리는 작고 동그스름해 보인다. 이 각도에서 보이는 부리는 확실히 가늘고 얌전해(?) 보인다. 이 사진에선 다리에 분홍색이 많이 나타난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앞이마에서 시작된 갈색 줄무늬는 가늘고 날카로운 형태를 보인다. 첫째날개 가장자리에 연한색이 폭좁게 나타나고 있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빛 상태나 각도에 따라 이 개체의 몸 색깔이 상당히 다른 느낌을 주는 것 같다. 아 사진에선 큰날개덮깃에 4열 정도의 반점이 보인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빛이 다른 상황에서 색이 전혀 다르게 보여 놀랐다. 이 사진에선 이 개체의 몸윗면은 밝은 갈색으로 보인다. 줄무늬노랑발갈매기보다는 재갈매기에 가까운 색 패턴.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하단에 보이는 개체와 등판의 색 차이가 두드러진다. 하단의 개체(3번)는 등판과 첫째날개의 색 차이가 크지 않지만 상단의 4번 개체는 등판의 색과 첫째날개의 색 차이가 많이 나며, 첫째날개의 검은색이 눈에 띈다.

 

Bukseong Port, Incheon. 24 October 2015. ⓒ Larus Seeker

왼쪽에서 4번째 개체가 4번 개체로 보이는데 이 사진에선 또 다른 인상을 보여준다. 어쨌든 몸윗면과 대비를 나타내는 첫째날개의 검은색이 눈에 띈다. 왼쪽 하단 첫번째 개체는 벌써 1회겨울깃 중반기를 지나가는 부리 패턴(부리 기부의 살색과 부리끝 검은색이 명확하게 구분되는 패턴)을 보여주는 재미있는 녀석이다. 재갈매기와 줄무늬노랑발갈매기의 특징들이 애매하게 섞여서 나타나는 4번 개체. 이 녀석에 대한 동정도 자꾸 주저하게 된다.

 

 

 

유조에서 1회겨울깃으로 진행중인 개체들을 동정해 보았다. 각 종들의 유조와 1회겨울깃 개체들의 특징에 대해서 명확하게 개념을 잡지 못하고 있고, 또 이 시기가 유조에서 1회겨울깃으로 깃갈이가 진행중인 시기라서 깃갈이가 끝난 한겨울의 1회겨울깃 개체들을 동정하는 것과 달리 상당히 어려운 것 같다. 결국 물음표만 더 커져버린 동정이 되어 버렸다. 비슷한 듯 다른 녀석들. 언제쯤 녀석들 이름표를 제대로 달아줄 수 있으려는지.

 

 

 

참고 문헌

Olsen, K. M. & Larsson, H. 2004. Gulls of Europe, Asia and North America. Princeton: Princeton University Press.

Yésou, P. 2001. Phenotypic variation and systematics of Mongolian Gull. Dutch Birding 23: 65-82.

氏原巨雄・氏原道昭. 2004. シギ・チドリ類ハンドブック.文一総合出版.

박종길. 2014. 야생조류 필드 가이드. 자연과 생태.

 

 

이 글에 대한 이견이나 좋은 의견이 있을 경우 알려 주시면 보다 좋은 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1. Favicon of https://wanderers.tistory.com BlogIcon plover at 2015.11.14 23:19 신고 [edit/del]

    누구나 누군가로 부터는 이렇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지요.
    세상에 미물이란 없다는 것은 당연 진리이구요.
    생명의 가치에는 등급이 없다는 표현도 참 반가웠습니다.
    저에겐 세상의 새를 다 보고나서나 생길 만한 여유와 사랑이네요.
    그래도 짬짬이 읽으며 공부 한답니다.

    Reply
  2. Favicon of https://gulls.tistory.com BlogIcon Larus Seeker at 2015.11.15 14:56 신고 [edit/del]

    아직 어떤 녀석에게도 이름표를 달아줄 순 없지만
    이렇게 조금씩 알아가고 친해지다 보면 반갑게 이름 불러 줄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글이 횡설수설인지라 읽기에 불편하실 수 있을 겁니다. ^^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