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Birds of Borneo]

IUCN RED LIST  Endangered

Storm's Stork


세상에서 가장 희귀한 황새. BirdLife International의 평가에 의하면 현재 400~500마리 정도가 야생에서 살아가고 있으며 개체수가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고 한다. 개체들 대부분이 보르네오에 살고 있지만 개체수가 워낙에 적어 이 녀석들을 보는 건 쉽지가 않은 편이다. Kinabatangan에는 이들이 몇 마리 살고 있으며, 운이 좋으면 이들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이야기를 지인에게 듣고 녀석들을 만나기를 고대했었다. 다행히도 둘째날 탐조에서 녀석들 한쌍을 만날 수 있었다. 우리나라의 황새보다는 덩치가 작아 보였는데, 전체적인 생김은 오히려 화려해 보였다. 멋진 생명체. 이들의 서식지가 지켜져서 시간이 흐른 후에도 이들이 우리와 함께 살아갈 수 있기를. 


Storm's Stork(Ciconia stormi). Kinabatangan River, Borneo. 13 August 2017 ⓒ Larus Seeker


   

   이름의 유래  Storm's Stork [Ciconia stormi]

   Storm's : 서인도에서 활동했던 독일의 동물 표본 수집가인 Hugo Storm의 이름을 따서 1896년 Blasius가 이름 지음.

   Stork : 황새. 길고 두터운 부리, 긴 목, 긴 다리를 가진 대형의 새. 백로류와 달리 날 때 목을 앞으로 펴고 난다.

   Ciconia : 황새. 황새속. 우리나라의 황새와 먹황새도 이 속에 속해 있다.

   stormi : 서인도에서 활약했던 선장이자 동물 표본 수집가였던 Theodor Hugo Storm.



Storm's Stork의 분포

보르네오, 수마트라, 말레이시아 반도에 걸쳐 400~500마리의 극소수가 살아가고 있다. 대부분의 개체들이  보르네오에 살고 있으며, 수마트라에 일부, 말레이시아 반도에 일부가 살고 있다. 태국 남부 지역에도 아주 소수의 집단이 살고 있다. 이들은 저지의 빽빽한 삼림에서 일부일처제로 살아가는데 새끼를 길러내기 위해서는 광활한 먹이터를 필요로 한다. 그러나 1987년 이후 보르네오와 수마트라의 저지 1차림(원시림)이 벌목과 기름 야자 농장을 위해 계속해서 파괴되고 있기 때문에 이들이 살 수 있는 지역도 점차로 줄어들고 있다. 급변하는 환경에 적응하지 못한 이들의 개체수는 서식지의 감소와 함께 현재도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다. 이들의 멸종을 막기 위해서는 저지의 1차림이 더이상 파괴되지 않고 지켜져야 할 텐데 보르네오의 숲들은 지금도 계속 베어지고 있고 그 자리에 기름 야자 농장이 끝도 없이 들어서고 있으니 걱정이다. 10년 후에도 이들을 다시 만날 수 있을까?


Distribution Map of Storm's Stork  BirdLife International 2016



▲ 우리나라의 황새와는 다르게 눈 주위에 깃털이 없고 노란색 피부가 노출되어 있다. 황새보다는 먹황새랑 조금 더 닮은 느낌. 멱에서 가슴으로 이어지는 자주색 깃도 화려하고 아름답다.


▲ 한 마리도 아니고 한 쌍을 보다니 운이 좋았다. 이들은 암수가 비슷하게 생겨서 구별이 쉽지 않은데 대체로 수컷이 조금 더 덩치가 큰 편이다. 그럼 누가 수컷이지? 오른쪽?






여러분의 댓글과 공감은 저에게 힘이 됩니다.

 


'BIRDS OF THE WORLD > MALAYSIA[BORNEO]: SECOND TRIP'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orm's Stork  (15) 2017.10.09
Black-capped Babbler  (8) 2017.10.09
Maroon Woodpecker  (10) 2017.10.09
마카크 가족이 전하는 이야기  (12) 2017.10.08
보르네오에서 중대백로를 만나다  (8) 2017.10.08
Nankeen Night Heron [Rufous Night Heron]  (8) 2017.10.07
집까마귀를 다시 만나다  (8) 2017.10.07
Greater Green Leafbird  (12) 2017.10.06
  1. Favicon of https://ddamddon.tistory.com BlogIcon 땀똔 at 2017.10.10 00:14 신고 [edit/del]

    제 눈엔 날개를 펼치니 엄청 멋진 녀석입니다~ @.@
    암수의 부리색이 다른걸까요? 오른쪽의 녀석은 채도가 살짝 낮아 보이네요..

    Reply
    • Favicon of https://gulls.tistory.com BlogIcon Larus Seeker at 2017.10.10 01:04 신고 [edit/del]

      날카로운 지적이신데요?
      지적을 받고 다시 보니 이 녀석들 한쌍이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른쪽이 아직 다 자라지 못한 어린 녀석일 수도.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s://gulls.tistory.com BlogIcon Larus Seeker at 2017.10.10 01:07 신고 [edit/del]

      마지막 사진은 위의 두 장과는 다른 녀석들이거든요.
      세 번째와 네 번째 사진은 한쌍이 맞는 걸로 보이는데,
      저녁에 만난 마지막 사진은 커플이 아니라
      오른쪽이 아직 다 자라지 못한 녀석으로 보입니다.

  2. plover at 2017.10.11 00:05 [edit/del]

    stork들은 저마다의 고상함과 품위를 가지고 있지만
    Storm은 예쁘기 까지 하군요.
    키나바탕안에 갔을 때 기대를 많이한 새 중 하나였지만 불발했지요.
    이렇게 예쁘게 보고 찍고 하셨네요. 덩달아 즐겁구요.

    Reply
    • Favicon of https://gulls.tistory.com BlogIcon Larus Seeker at 2017.10.11 08:27 신고 [edit/del]

      Stork답지 않은 화려함이 이 녀석의 매력인 듯 합니다.
      그런데 급변하는 환경에 적응을 잘 못하고 있는 듯하니 걱정입니다.
      개체수로 따지면 넓적부리도요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고 하니 더 걱정이구요.
      앞으로도 오랫동안 이들과 함께 할 수 있기를.

  3. 등성마루 at 2017.10.11 12:22 [edit/del]

    먹황새인 줄 알고 클릭!
    자세히 보니 목뒤덜미부터 틀리군요.
    읽어보니 안타깝네요.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이 모색되어야 할텐데요.
    그리고 사라지기 전에 만나봐야 할텐데요.~~

    Reply
    • Favicon of https://gulls.tistory.com BlogIcon Larus Seeker at 2017.10.11 13:04 신고 [edit/del]

      그렇죠?
      먹황새랑도 많이 닮았습니다.
      유전적으로 매우 가까운 종이라서.
      그런데 먹황새는 잘 적응해서 개체수가 제법 많은데...유독 이 녀석이 적응을 못하고 있어요.
      보르네오 현재 상황을 보면 쉽지 않을 듯.

  4. Favicon of https://in98jgt.tistory.com BlogIcon 연수인 at 2017.10.12 22:38 신고 [edit/del]

    역시 멋지게 담아 오셨군요
    천천히 둘러 보고 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Reply
  5. Favicon of https://wju777.tistory.com BlogIcon cuwon at 2017.10.22 09:39 신고 [edit/del]

    야~~이새 진짜 화려하고 멋지네요.

    Reply
    • Favicon of https://gulls.tistory.com BlogIcon Larus Seeker at 2017.10.23 00:27 신고 [edit/del]

      그렇죠?
      황새답지 않은 화려함을 가진 녀석이었습니다.
      보르네오의 숲이 지켜져서 이 녀석도 오래도록 우리 곁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6. at 2017.11.21 22:33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7. at 2017.12.31 11:46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8. Favicon of https://phu0313.tistory.com BlogIcon 요지남편 at 2018.01.28 08:24 신고 [edit/del]

    우와 .... 앞으로 아시아 다녀오면 이곳에서 그곳에서 본 새에 대해서 찾아야 겠네요 ㅎ ㅎ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