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기사문항의 수리갈매기 × 큰재갈매기 1회 겨울깃 Hybrid?

Glaucous-winged × Slaty-backed Gull 1st-winter Hybrid at Gisamun Port?

 

Glaucous-winged × Slaty-backed Gull 1st-winter Hybrid?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기사문항구 안쪽에서 바다쇠오리를 뜯어먹고 있던 이 녀석을 만났다. 유조나 1회 겨울깃 개체를 만날 경우 동정은 더 어려워지곤 하는데, 더군다나 경험이 없는 종의 1회 겨울깃 개체는 더더욱. 회색의 머리와 흑갈색의 첫째날개를 가진 녀석. 그야말로 머리는 수리갈매기요, 몸통은 큰재갈매기라는 이상한 조합. 느낌은 딱 수리갈매기와 큰재갈매기의 잡종인데, 확신이 없다.

 

 

머리는 수리갈매기, 몸통은 큰재갈매기?

 

전체적인 크기와 체형

크기는 주변의 큰재갈매기들과 비슷하다. 전체적인 체형은 큰재갈매기와 비슷하지만 머리가 좀 더 동그랗게 보인다.

 

머리의 형태

머리는 특별히 크거나 작지 않은데, 주변의 큰재갈매기들에 비해서 좀 더 동그랗게 보인다. 정수리에서 이마로 떨어지는 라인은 수리갈매기와 큰재갈매기의 중간 형태로 보인다. 느낌은 있지만 머리의 형태에 대해선 설명이 너무 어렵다. ^^;

  

눈테와 홍채

눈테는 채도가 낮은 옅은 분홍색, 홍채는 어두운 갈색이며 눈은 크기가 작다. 성장 단계상 홍채의 색이 변하기 전이어서 홍채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많지 않은 것 같다.

 

부리의 크기와 형태

부리는 조금 굵으며, 아랫부리각이 발달해 있다. 부리는 전체적으로 검은색이며, 기부에 살색이 조금 나타나고 있다. 1회 겨울깃 개체들의 전형적인 형태. 이 녀석의 부리는 큰재갈매기보다는 살짝 굵어 보이기는 하는데, 수리갈매기만큼 압도적이진 않다.

  

머리와 가슴의 줄무늬

머리부터 가슴까지 줄무늬가 많이 나타나고 있는데, 연한 안개가 낀 것처럼 줄무늬가 어느 정도 뭉개져 있으며, 회색이 많이 섞인 회갈색을 나타내고 있다. 얼굴 주변은 줄무늬가 많아 좀 더 어둡고, 턱밑, 멱, 뒷목 등은 좀 더 하얗게 보인다.이 정도의 색과 무늬 패턴은 일본 쪽의 자료를 검토해 볼 때 수리갈매기 1회 겨울깃에서 자주 나타나는 것 같다.

 

등판(등과 어깨)의 색과 패턴

등판을 보면 윗등은 회색인데 뒤로 가면서 점차로 연한 회갈색으로 변하는 그라데이션을 보여주고 있다. 참 드라마틱한 그라데이션. 어깨깃에는 짙은 갈색의 가늘은 축반이 나타나고 있으며, 깃끝이 많이 닳아 있다. 등판의 무늬는 복잡하지 않아 보인다.

 

덮깃의 패턴

덮깃의 무늬는 복잡하지 않아 보인다. 회색이 약간 섞인 연한 갈색이며, 깃끝에 흰색이 나타나고 있다. 깃끝은 많이 닳아 있다.

 

셋째날개의 패턴

셋째날개의 끝은 많이 닳아 있으며, 깃 끝에 흰색이 나타나고 있는데, 면적이 넓지는 않아 보인다.

 

다리의

물 속으로 비치는 다리의 색은 분홍색인데 자세히 살펴볼 수 없어서 잘 모르겠다.  

 

첫째날개의 길이

첫째날개는 꼬리 뒤로 조금 돌출되어 있다.

 

바깥쪽 첫째날개의 색

바깥쪽 첫째날개는 흑갈색이며, 회색이 조금 섞여서 나타나고 있다. 전체적으로 큰재갈매기에 가깝지만 회색이 섞여서 나타나고 있는 점은 수리갈매기의 영향으로 보인다.

 

첫째날개 윙팁의 특징

바깥쪽 첫째날개 가장자리를 따라 하얀 색의 테두리가 약하게 나타나고 있다.

 

기사문항의 1회 겨울깃 개체는 누구?

기사문항에서 만난 수리갈매기의 머리와 큰재갈매기의 몸통을 가진 녀석은 누구일까? 정확한 판단을 내리기엔 정보들이 부족한 상황이고, 경험 또한 부족하니 동정이 쉽지 않지만 두 종의 특성이 혼재되어 발현되고 있는 이 녀석은 수리갈매기 × 큰재갈매기의 잡종일 가능성도 보인다. 현재로선 큰재갈매기일 가능성도 완전히 배재할 순 없다. 등판의 깃 상태와 부리의 상태로 볼 때 1회 겨울깃 개체.

 

 

1.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머리에서 목까지 나타나는 줄무늬의 색과 특징들은 녀석을 수리갈매기로 보이게 한다. 그러나 등판에서 시작해서 첫째날개로 이어지는 부분에서 나타나는 색은 큰재갈매기에 더 가까워 보인다.

 

2.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3.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머리는 동그랗고, 정수리에서 부리로 이어지는 라인 또한 동그랗다. 부리는 많이 굵지는 않아 보이는데 아랫부리각은 꽤 발달되어 있다. 얼굴을 둘러싼 줄무늬가 인상적이다. 눈 주위에 가늘은 줄무늬가 많이 나타나고 있는데, 이는 큰재갈매기의 특성과 비슷하다. 눈은 그다지 크지 않으며, 눈테는 채도 낮은 분홍색, 홍채는 어두운 갈색이다. 얼굴과 목 전체에 회색의 줄무늬가 마치 안개가 낀 것처럼 퍼져서 나타나고 있다. 

 

4.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꼬리 뒤로 돌출된 길이를 볼 때 첫째날개의 길이는 그닥 길지 않다. 아랫배에 줄무늬가 발달된 것이 보인다. 

 

5.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등판의 무늬는 복잡하지 않아 보인다. 등판에도 회색이 조금 섞여서 나타나고 있다. 덮깃에 닻무늬는 없으며, 가는 흑갈색 축반이 나타나고 있다.

 

6.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뒤에 있는 큰재갈매기와 크기와 체형을 비교해보라.

 

7.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8.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녀석이 뜯어먹고 있는 건 바다쇠오리 사체. 어쩌다가 바다쇠오리 사체가 항구 안에 있는 걸까? 예전부터 기사문항은 그물에 걸린 바다오리류가 참 많던 항이다. 아마도 그물에 걸린 바다쇠오리를 그물 정리하면서 뜯어서 항구에 버린 것이리라. 그게 갈매기들에겐 좋은 먹잇감이 된 것일 테고. 아뭏튼 바다쇠오리를 뜯어먹고 있는 갈매기라니, 좀 그로테스크하다. 이 각도에선 흑갈색의 첫째날개에 회색이 훨씬 더 많이 섞인 것처럼 보인다. 첫째날개 가장자리에 때묻은 흰색 테두리가 잘 나타나고 있다.

 

9.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10.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11. 

Gisamun port, Gangwon. 12 January 2016. ⓒ Larus Seeker

얼굴을 둘러싼 어두운 회색 줄무늬가 잘 보인다. 얼굴에 비해 턱밑, 멱, 뒷목은 줄무늬가 약하고 하얗게 보인다.

 

 

현재로선 이 종에 대한 동정은 보류해 두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잡종을 판단하는 새로운 필드 마크들을 찾을 때까지는. 큰재갈매기로 보기에 이상한 특성들이 나타나고 있지만, 그러한 특성들이 이 개체를 잡종으로 판단해도 좋을만큼 충분하거나 결정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이 글에 대한 이견이나 좋은 의견이 있을 경우 알려 주시면 보다 좋은 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ubmit